HAN, Ki Joo 

 

한기주 

 

그의 근작은 도끼나 끌로 나무판을 찍어 내었을 때 일어나는 나무결과 파편들의 상황을 한지로 떠냄으로써 나무의 물성이 가지는 제 1차적 원상태를 제 2차적 형상으로 바꾸어 놓으려는데 뜻이 있다. 그의 말처럼 도끼와 끌에 찍혀 팬 모습에서 삶의 긴장과 긴박감에 짓눌린 자신을 다시 보게 된다.

따라서 이전처럼 나무의 물성 자체가 갖는 성질로서의 나무결의 표정을 엿보려는 흔적들이 사라지고 그 대신 물성에 의해 자신의 생활 세계의 언어들을 읊조리고자 하는 언어에의 의지가 돋보이기 시작한다. 이 점에서 그의 종이 작업은 물성의 개관적 탐구로부터 떠나 패어진 흔적들을 종이에 전사함으로써 자신의 아픈 체험들과 긴장을 표출 하려는데 기울고 있다. 거기에는 분노에 찬 저항, 한스러움과 이지러짐, 침잠과 의기소침, 그리고 이것들로부터 벗어나고자 하는 몸부림들, 기쁨과 전율의 정서들, 또는 감정들에 이르는 그의 삶 모든 국면들이 용해되어 있다. 물성의 지극히 객관적인 상황들을 빌려 삶의 단면을 단숨에 열어제끼는 대단한 은유의 자태가 그의 작품들의 매력이며 장점이다.

 

Show More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